박성준 사과에도 '순흥 안씨' 안철수 분노..이낙연 '경고' 무색
오늘의뉴스
2020-09-17 14:00:02
조회 225 | 댓글 0

[이데일리 박지혜 기자] 더불어민주당이 군 휴가 특혜 의혹을 받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빗댄 논평에 대해 사과했지만 논란이 여전하다.

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지난 16일 오후 SNS(소셜네트워크서비스)에 “순흥 안 씨의 한 사람으로서 안중근 의사를 욕되게 한 것에 대해 사죄하라”고 요구했다.

안 대표는 “여당에서 추 장관의 아들이 ‘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’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씀을 몸소 실천했다고 한다. 지하에 계신 순국선열들께서 통탄하실 일”이라며 이같이 적었다.

그는 재차 “국민의 한 사람으로서, 순흥 안 씨의 한 사람으로서 분명하게 말한다. 망언을 당장 거두어들이고, 안중근 의사를 욕되게 한 것에 대해..

기사 자세히보기 

댓글목록

전체목록
<2020.10.30> 토큰 일정
  • 일정이 없습니다.
일정 전체보기